공양물의 준비 > 불교예절


불교예절

불교예절

공양물의 준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8-11-05 10:17 조회2,676회 댓글0건

본문



 

절에 가면 불, 법, 승 삼보를 향해 공양을 올리는 것이 기본예절이다.   

 

공양이란 자양분을 기른다는 뜻이며, 삼보님께 올리는 정성스러운 모든 것은 다 공양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마음을 다해 바치는 정성스러운 공양은 삼륜(三輪)이 청정할 때, 즉 받는 이, 받는 물건, 주는 이가 청정할 때 더욱 큰 공덕이 뒤따른다고 합니다. 이렇게 부처님께 공양 올리는 것을 불공(佛供)이라 합니다.

 

  부처님께는 전통적으로 향(香), 등(燈), 꽃(花), 과일(果), 차(茶), 곡식(米)의 6가지 공양을 올리는데 이를 육법공양(六法供養)이라고 합니다. 공양하는 본래 마음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시물(布施物)을 부처님께 공양함으로써 목마르고 배고픈 중생에게 회향하며, 중생의 고통을 여의케 해주며, 참된 즐거움을 심어주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에서 출발하여야 합니다. 

 

  부처님께 공양을 올릴 때는 다른 사람이 켜 놓은 촛불을 끄고 자기가 준비한 초나 향에 다시 불을 붙여 올린다든지 그 옆에 다시 촛불과 향불을 켜서는 안 됩니다. 이때는 준비한 향과 초를 그대로 부처님 전에 올려놓는 것으로 공양을 대신하여야 합니다. 초와 향을 올린 이후에는 미리 준비한 불전을 불전함에 넣습니다.

 

  부처님 전에 향공양을 올린 다음에는 신중단(神衆壇)에 나아가 순서에 의하여 향을 올리고 참배합니다. 혹 자리가 복잡할 때에는 자리를 옮기지 않고 그 자리에서 방향만 틀어서 참배해도 됩니다.

 

  공양을 올린 후에는 다른 사람의 공양이나 예배에 방해되지 않도록 빨리 물러나 자리로 돌아오는 것이 예법에 맞습니다. 또한 불공이나 법회가 진행 중일 때에는 공양을 올리지 말고 공양 순서를 기다리거나 행사를 마친 후에 올려야 합니다.

 

  그 외에 스님들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복, 음식, 탕약(湯藥), 와구(臥具) 등의 네 가지를 4사(事)공양이라 한다. 처음으로 절에 찾아갈 때는 어떠한 공양물을 준비해도 무관하며, 공양물의 유무는 중요하지 않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삼보에 대한 예경심이기 때문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해동용궁사
해동용궁사 소재지 :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용궁길 86 (기장읍, 해동용궁사)전화 : 051-722-7744   팩스 : 051-722-7333 이메일 : dragon@yongkungsa.or.kr
Copyright(c)2021 해동용궁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