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하는 법 > 불교예절


불교예절

불교예절

절하는 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8-11-05 10:09 조회3,271회 댓글0건

본문

 

  부처님께 절을 하는 것은 존경하는 마음을 나타내는 것이며, 

자기 자신을 모두 맡긴다는 뜻이니 절을 할 때는 진실한 마음으로 해야 한다.  

 

삼배하는 법

1)먼저 합장하고 선 자세에서 반배한다.

2)합장한 상태로 상체를 앞으로 굽히며 두 무릎을 가지런히 바닥에 댄다.

3)왼발을 오른발 위에 겹쳐 X형이 되게 한 후 엉덩이를 발뒤꿈치에 밀착시킨다.

4)무릎 바로 앞에 팔꿈치가 올 정도의 거리를 두고 오른손 왼손의 순으로 바닥에 대며 손과 팔을 무릎선과 나란히 되게 한다. 이때 손가락 사이를 벌리거나, 손등을 구부리거나, 손가락 끝 방향이 좌우로 비켜 나가는 것은 좋지 않다.

5)몸을 되도록 납작 엎드린다는 기분으로 상체를 숙여 이마를 바닥에 살짝 댄 후 두 손을 뒤집어 허공에 계시는 부처님을 살포시 받들어 모시는 형태로 귀 아래까지 들어올린다.(두 팔꿈치, 이마, 두 무릎이 바닥에 닿은 상태를 오체투지라 한다.)

6)다시 손을 내리어 바닥에 놓은 후 손을 뒤집어 바닥에 대고 역순으로 일어서면서 본래의 합장 자세를 취한다.

7)절을 두 번 하고 세 번째에는 엎드린 상태에서 팔 굽을 들지 않고 이마만을 일으키고 두 손을 합장했다가 다시 절하고 일어선다. 이것을 고두례(叩頭禮) 혹은 유원반배(唯願半排)라고 한다.

8)마지막으로 일어나서 선 채로 반배를 한다. 합장은 부처님께 귀의 한다는 의미이며, 우리 불자의 흩어 진 마음을 한 곳으로 모아 모든 정성을 다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오른손은 부처님 세계를, 왼손은 자기를 상징하여 부처님 세계에 자기의 마음을 합장하여 바른 견해로 수행할 것을 맹세하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해동용궁사
해동용궁사 소재지 :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용궁길 86 (기장읍, 해동용궁사)전화 : 051-722-7744   팩스 : 051-722-7333 이메일 : dragon@yongkungsa.or.kr
Copyright(c)2021 해동용궁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