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장과 절하는 법 > 불교예절


불교예절

불교예절

합장과 절하는 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8-11-05 10:21 조회15,425회 댓글0건

본문

 

 

  합장은 부처님이 태어나신 인도의 전통적인 인사법으로서

인사 및 예불, 법회 등 불교 생활 전반에 걸쳐 가장 많이 쓰이는 예법이다. 

 

  합장은 손바닥을 마주 합하는 자세인데. 손바닥을 밀착해 빈틈이 없어야 하며 손가락 사이가 벌어져서도 안 된다. 두 손을 통해 마음을 모으고, 나아가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 하나의 진리 위에 합쳐진 한 생명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합장은 열 손가락과 좌우 손바닥을 얼굴과 가슴 앞에 모아 부처님 또는 보살을 공경 예배하는 불교의 예법이다. 이러한 합장은 정숙한 자세로 자신의 진실과 상대방의 대한 신뢰와 공경을 나타내는 불자들의 인사 예절이기도하다. 

 

  합장은 우리의 흩어 진 마음을 하나로 모아 부처님께 귀의하고 의지한다는 깊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부처님 앞에서 합장을 하는 것은 부처님의 마음과 나의 마음이 한마음이 되어 귀의하고 공경하는 뜻이며, 또한 스님과 선생님들께 합장을 하고 법우들끼리 합장하는 의미를 서로의 공경과 화합을 의미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능적으로 오른손을 잘 사용하는데. 때로는 오른손보다 왼손을 더 잘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 흔히 왼손잡이라고 부르는데. 두 손을 모두 잘 사용하는 사람은 드물다고 한다, 두 손은 잘 쓰는 손과 그렇지 못한 손이 있지만, 어떤 일을 할 때 서로 자기를 고집하거나 심술부리지 않으면 서로 도와 하나가 되는 공동 작업을 한다는 것을 생각해볼 때 참으로 우리에게 시사해주는 것이 많다고 생각한다.

 

  합장은 서로 간절히 염원하는 마음의 표현이다. 신뢰․기대․감사․반성 인간 내면의 단란함도 모두 이 합장하는 마음에 있다. 부처님께 일심으로 합장하고 기도드린다면 반드시 소리 없는 소리를 통해 우리가 지금까지 미처 몰랐던 일을 깨닫게 해주셔서 머지않아 좋은 일이 생기게 될 것이다. 우리는 태어나면서 각자의 고귀한 대 생명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합장으로 서로를 공경해야 한다. 

 

  합장을 함으로써 생명 존중의 마음, 자비심을 키우는 마음, 친구를 사랑하는 마음, 아이를 귀엽게 여기는 마음, 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이 우러난다. 합장한 두 손은 손끝이 곧바로 위를 향하도록 해야 하는데, 손이 지나치게 밑으로 처지지 않도록 유의하면서 합장한 손을 자기의 신체 조건에 맞추어 아주 자연스럽게 위로 세운다. 이때 팔 굽을 몸에 너무 붙이지 말고 합장한 손으로부터 자연스럽게 내려뜨린 기분으로 팔이 겨드랑이에서 약간 떨어지게 한다. 그리고 합장한 두 팔은 일직선에 가깝도록 하며 손과 가슴의 간격은 주먹 하나가 들어 갈 정도로 유지한다.

 

  합장은 경건한 의미가 담겨진 자세이므로 손을 받들어 모신다는 생각으로 조심스럽게 유지해야 하며 불필요하게 좌우로 움직인다거나 위아래로 흔드는 등의 동작을 삼가야 한다. 절을 할 때에도 처음에 취한 합장의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해동용궁사
해동용궁사 소재지 :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용궁길 86 (기장읍, 해동용궁사)전화 : 051-722-7744   팩스 : 051-722-7333 이메일 : dragon@yongkungsa.or.kr
Copyright(c)2021 해동용궁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