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성제(四聖諦) > 불교란


불교란

불교란

사성제(四聖諦)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08-11-05 11:13 조회772회 댓글0건

본문



사성제란 '네 가지 성스러운 진리'라는 뜻으로 사제법(四諦法)이라고도 한다.

부처님께서 성도하신 후 녹야원에서 처음으로 법을 설하실 적에 

이 사성제를 다섯 수행자(아약교진여, 아설시, 마하남, 바제, 바파)에게 설하셨다. 

 

중생들이 고통과 번뇌 망상에서 헤매는 것을 구해주기 위해 설한 네 가지 진리로 고제, 집제, 멸제, 도제이다. 

 

(1)고제(苦諦): 중생이 살아가는 데 있어 네 가지 괴로움이 있는데 생고(生苦), 노고(老苦), 병고(病苦), 사고(死苦)가 있다. 여기에 애별리고(愛別離苦), 원증회고(怨憎會苦), 구불득고(求不得苦), 오음성고(五陰盛苦)를 합하여 인생팔고(人生八苦)라 한다. 

 

  1)생고(生苦) : 중생이 태어나는 것이 고이다. 

  2)노고(老苦) : 중생이 늙는 것이 고이다. 

  3)병고(病苦) : 중생의 아픔이 고이다. 

  4)사고(死苦) : 중생이 죽는 것이 고이다. 

  5)애별리고(愛別離苦) :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는 것이 고이다. 

  6)원증회고(怨憎會苦) : 원망과 미워하는 사람과 회동하는 것이 고이다. 

  7)구불득고(求不得苦) : 갖고 싶은 것을 못 가지는 것이 고이다. 

  8)오음성고(五陰盛苦) : 오온이 서로 맞지 않거나 생각의 발로가 맞지 않는 것이 고이다. 

 

이러한 여덟 가지의 고가 쉬지 않고 몸을 싸고돌고 있으니 일상생활이 모두 고일뿐이다. 이런 고에 속아 살고 있는 것이 중생이다. 

 

(2)집제(集諦): 위의 고제(苦제)의 원인은 집착이다. 집착은 탐애심(貪愛心)에서 발로되는 것인데 오욕(五欲)인 색욕(色欲), 성욕(聲欲), 향욕(香欲), 미욕(味欲), 촉욕(觸欲)이 그 대표적인 것이다. 

 

  1)색욕 : 좋은 것만을 보고자 하는 눈(目)의 욕심 

  2)성욕 : 좋은 소리만 듣고자 하는 귀(耳)의 욕심 

  3)향욕 : 좋은 향기만을 맡고자 하는 코(鼻)의 욕심 

  4)미욕 : 맛있는 음식만 먹고자 하는 설(舌)의 욕심 

  5)촉욕 : 좋은 감촉으로 접촉하고자 하는 신(身)의 욕심. 

이것이 중생의 대표적인 다섯 가지 욕심(欲心)이며, 그 외에도 재욕, 색욕, 음식욕, 명예욕, 수면욕 등 여러 가지의 욕심을 부리면서 살생, 모함, 망언 등을 일삼는 중생이기에 얼마나 어리석은지를 알아야 한다. 그리하여 모든 것을 욕심으로 살아갈 것이 아니라 심행덕(心行德)으로 살아야 함을 잊지 말고 지금부터 덕망 있는 자가 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3)멸제(滅諦): 괴로움을 멸하는 방법을 설명한 것으로 멸(滅)은 곧 열반의 다른 이름이다. 즉 불교의 이상인 모든 괴로움이 멸한 경지를 말한다. 따라서 사성제의 세 번째인 멸성제는 '괴로움은 해결될 수 있다'라는 이상을 제시하여 확신을 심어주는 가르침이다. 

 

(4)도제(道諦):  괴로움이 없는 경계로 나아가기 위한 도제에 이르는 구체적인 방법으로 육바라밀과 8정도가 있다. 부처님께서는 사성제의 실천을 통해 열반을 증득해 가도록 가르치셨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 해동용궁사
해동용궁사 소재지 :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용궁길 86 (기장읍, 해동용궁사)전화 : 051-722-7744   팩스 : 051-722-7333 이메일 : dragon@yongkungsa.or.kr
Copyright(c)2021 해동용궁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