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Home > 용궁사 갤러리 > 용궁사 8경
 
 
 
   
 

 
용궁사의 일출은 정말 장엄하다.
저 수평선에서 여명이 서서히 밝아지며 붉은 태양이 떠오르는 것을 보면 감격과 환희가 가슴에 솟구친다.
     
 
보름달 밝은 밤에 백팔 계단을 내려오면 그 운치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환상적이다.

 

     
 
안개낀 아침에 용궁사 풍경은 꿈인지 선경인지 착각할 정도이다.
그래서 산이름을 봉래산 (신선이 노는곳)이라 했 던가.

   
 
일망무제한 망망대해 에서 밀려오는 파도노을바위에 부디치는 물보라는 보는 사람만이 그 격정의 희열을 느낄 수 있다.


     
 
시랑대에 올라가 망망 대해를 바라보면 자기도 모르게
무아의 경지에 이른다.


     
 
4월 초파일 부처님오신날 무명을 밝히는 봉축 연등을 약사전에서 바라보면
정말 장관이다.
     
 

해저문 석양에 들려오 는 종소리는 듣는 사람의 심금을 울린다.
가는 사람은 아쉬워 울고, 오는 사람은 좋아서 울고....

     
 

봄이면 절입구에 벚꽃 이 너무도 아름답다.
화창한 봄날씨에 벚꽃이 만발한데 무릉도원인들 이보다 좋을손가.